▲ 14일 서울사옥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전국 소속장회의 모습.(사진=코레일)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코레일은 14일 서울사옥 영상회의실에서 전국 소속장회의를 열고 설 특별수송 대책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 오영식 사장은 본사와 전국 지역본부의 설 수송 대책 준비 상황을 살펴보고 열차 운행과 안전대책에 대해 집중 점검했다.

오 사장은 "평창동계올림픽과 설 명절 대수송기간이 겹쳐진 만큼 작은 부분까지 사전에 점검해 열차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자"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