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권교환, 통장 정리, 입·출금 서비스 제공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은행들이 설 연휴를 맞아 고객들의 편의를 위해 이동점포를 운영한다. 이동점포에 설치된 자동화기기(ATM)에서 돈을 찾으면 빳빳한 신권이 나와 고향에 도착하기 전 세뱃돈도 준비할 수 있다. 

14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KEB하나·우리·NH농협은행 등 주요 시중은행들은 설 연휴 고속도로 휴게소 등에 이동점포를 설치하고 신권교환, 통장 정리, 입·출금 등의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먼저 KB국민은행은 이날 하루 경기도 고속철도(KTX) 광명역 1번 출구에서 이동점포를 운영한다. 운영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다. 설 귀성객들을 상대로 신권을 교환해주고 ATM을 통한 금융서비스를 제공한다.

신한은행은 이날부터 15일까지 서해안고속도로 화성휴게소(하행선)에 이동점포를 설치한다. 글로벌 ATM을 운영해 내·외국인이 모두 이용가능할 전망이다. 예금상담은 물론 통장정리, 신권교환 서비스를 제공하며 세뱃돈 봉투와 사은품도 마련했다. 

같은 기간 KEB하나은행은 경부고속도록 양재 만남의 광장 하행선과 대관령 환승 주차장에서 이동점포 '움직이는 KEB하나은행'을 운영한다. 운영시간은 오전 10시에서 오후 5시까지다. 18일에는 원곡동 외국인센터지점 등 탄력 점포를 운영해 외국인 환전, 송금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우리은행 역시 이날부터 15일까지 여주휴게소 하행선에서 신권을 교환해 주고 출금과 계좌이체가 가능한 CD기를 소형차량에서 운영한다. 운영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다. 

NH농협은행도 경부고속도로 부산방향 망향휴게소와 중부고속도로 통영방향 하남드림휴게소에서 이동점포를 운영한다. 금융단말기와 ATM을 탑재한 차량형 이동점포인 'NH Wings'를 이용해 신권 교환은 물론 현금 입·출금, 통장정리, 계좌이체 등 금융서비스를 제공한다. 운영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다.

인터넷전문은행인 케이뱅크는오는 15~18일 설날 연휴 기간 동안 계좌 개설에서 대출까지 모든 서비스를 고객들에게 제공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케이뱅크는 일평균 70여명의 직원들이 근무조를 나눠 고객센터, 전산센터 등에서 24시간 근무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