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한국콜마는 지난해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670억원으로 전년보다 8.8% 줄었다고 13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8216억원으로 23.1% 늘었다. 당기순이익은 486억원으로 8.6% 줄었다.

한국콜마는 홈쇼핑과 헬스앤드뷰티(H&B) 매장과 같은 주요 유통 채널에서 화장품 부문 매출이 늘었다고 밝혔다. 새로 허가받은 복제약 출시도 성장을 이끌었다. 영업이익 하락 요인은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이슈와 인건비 상승, 제약 공장 증설이다.

중국 현지법인 북경콜마 매출도 성장세를 이어갔다. 북경콜마의 지난해 매출액은 576억원으로 전년 대비 10.6% 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