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부기관에 맡겨…배리 앵글 GM 총괄 부사장, 산은 제안 수용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산업은행이 한국GM에 대해 외부 전문기관에 의뢰해 실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13일 연합뉴스와 업계에 따르면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지난 7일 배리 앵글 GM 총괄 부사장 겸 해외사업부문(GM International) 사장을 만난 자리에서 지원에 앞서 실상 파악이 우선이라며 실사를 제안했고 GM 측이 이를 수용했다.

배리 앵글 총괄 부사장은 한국GM의 어려운 상황을 전하며 산업은행에 지원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측은 이후 실무진 협의를 벌여 외부 전문기관에 한국GM의 실사를 맡기기로 했다.

산업은행은 실사 범위 등 구체적인 세부 사항에 대한 합의가 마무리되는 대로 실사에 들어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