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우리은행이 13일 차세대시스템 시행을 연기한다고 밝혔다. 당초 우리은행은 차세대시스템 시행을 위해 설연휴 기간 모든 금융거래를 중단하기로 했으나 도입 연기로 모든 거래가 정상적으로 이뤄질 전망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차세대 시스템의 안정성 테스트 결과 보완할 항목이 발견돼 도입을 연기하기로 했다"며 "명절 전후 이체, 현금 거래량 증가와 이에 따른 고객불편을 최소화시키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우리은행 고객은 설연휴 기간에도 인터넷뱅킹, 모바일뱅킹, 텔레뱅킹, 체크카드, ATM기 사용 등 모든 금융거래가 정상적으로 이용 가능하다. 우리은행은 오는 14일 영동고속도로 휴게소에서 이동점포도 운영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