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품] ING생명, '오렌지 메디컬보험' 출시
[신상품] ING생명, '오렌지 메디컬보험' 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ING생명)

[서울파이낸스 서지연 기자] ING생명은 보험료 갱신 없이 100세까지 입원과 수술을 단독으로 보장하는 '오렌지 메디컬보험(무배당, 무해지환급형)'을 19일부터 판매한다고 13일 밝혔다.

이 상품은 비갱신형 선택 시 실생활에 밀접한 보장인 입원과 수술을 집중 보장하면서도 사망보장에 대한 보험료 부담을 없애 보험료를 합리적으로 낮추고, 납입기간 동안 보험료 갱신 없이 100세까지 보장하는 것이 특징이다.

병원비와 같은 직접치료비 외에도 간병비와 교통비 등 치료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경제적 손실을 보존할 수 있도록 정액으로 보장한다. 4일 이상 입원 시 1일당 2만원, 상급종합병원은 1일당 8만원을 추가로 지급하고, 1~5종 수술 시 10만~300만원을 지급한다. 

'무배당 첫날부터입원보장특약(갱신형)'에 가입하면 입원 첫 날부터 1일당 1만원, 상급종합병원 입원 시 1일당 4만원을 추가로 지급받게 돼 단기입원 보장의 공백을 메울 수 있다.

상급종합병원에 2일 이상 계속해 입원할 경우 50만원, 상급종합병원 집중치료실에 1일 만 입원하더라도 100만원을 일시금으로 지급해 입원치료로 인해 발생하는 경제적 부담을 최소화할 수 있다. 

'오렌지 메디컬보험(무배당)'은 같은 나이, 동일한 보장을 받더라도 보험료는 약 21.4% 더 낮출 수 있는 1종(실속형)과 기존 건강보험과 동일한 2종(표준형), 피보험자가 80세 계약 해당일에 살아있을 때 이미 납입한 주계약 보험료의 100%를 지급하는 3종(중도환급형)으로 구성된다.

박익진 ING생명 마케팅본부 부사장은 "이미 초고령 사회가 진행중인 일본에서 필수보험으로 자리잡은 '의료종신보험'을 국내 상황에 맞게 도입했다"며 "노후 의료비를 고민하는 고객에게 합리적인 비용으로 입원과 수술만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설계했다"고 설명했다.

가입나이는 만 15세부터 60세까지며, 보장기간은 100세까지다.

ING생명은 10년 갱신할 때마다 만기지급금 50만원을 지급하는 '오렌지 메디컬보험(무배당, 갱신형)'도 함께 출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