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 영업이익 146억…전년比 96%↓
현대重, 영업이익 146억…전년比 9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율·원자재 가격 영향 4Q 실적 악화"

[서울파이낸스 박윤호 기자] 현대중공업은 연결 재무제표 기준 지난해 영업이익이 146억원으로 96% 하락했다고 9일 공시했다. 이 기간 매출액도 전년 대비 31% 줄어든 15조4688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로써 지난 2016년에 이어 지난해 간신히 흑자 기조는 유지하게 됐다.

우선 환율 하락과 원자재 가격이 오르면서 지난해 4분기 실적이 크게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중공업은 "단기적으로는 환율 하락 및 강재가격 인상에 따른 일회성 비용이 반영되면서 4분기 영업이익이 적자 전환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전분기 대비 매출액은 해양사업 부문 계약변경 및 공정 가속화 영향으로 1.9% 상승했다. 현대중공업그룹 조선 3사(현대중공업·현대미포·삼호중공업)의 지난해 수주 규모(148척, 99억달러)는 연간 목표(100척, 75억달러)를 초과 달성했기 때문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현대중공업은 적극적 자구노력을 통해 지난 2016년 114%였던 부채비율이 지난해 89.9%(현대중공업 별도)로, 순차입금비율도 39%에서 18.5%로 낮아지는 등 재무건전성이 개선된 사실도 강조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올해도 어려운 경영여건이 예상되지만, 환경 규제에 따른 신규 선박 발주와 선가 상승 등 긍정적 변화도 기대된다"며 "올해 들어 지금까지 액화천연가스(LNG)선과 액화석유가스(LPG)선 등 가스선을 중심으로 수주 분위기도 좋은 편"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