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주물량 늘자 전월세전환율 '보합'…서울 최저
입주물량 늘자 전월세전환율 '보합'…서울 최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국 주택종합 전월세 전환율. (자료=한국감정원)

한국감정원 12월 신고 기준 산정 결과 전국 6.3%…아파트 4.7%, 단독주택 7.8%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신규 입주물량 증가로 수요가 분산되며 전월세 시장이 안정을 찾아가고 있다. 9일 한국감정원은 지난해 12월 신고 기준 실거래 정보를 활용해 전월세 전환율을 산정한 결과 전국 6.3%로, 11월과 같은 수준을 유지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유형별로 아파트는 4.7%, 연립·다세대주택 6.1%, 단독주택 7.8% 등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수도권 5.8%, 지방 7.4%였다.

전월세 전환율은 전세금을 월세로 전환할 때 적용된다. 전환율이 높을수록 상대적으로 전세에 비해 월세 부담이 크다는 뜻이다.

시도별로 살펴보면 서울이 5.3%로 전국에서 가장 낮았다. 경북은 9.1%로 가장 높았다. 전국 평균(6.3%)보다 낮은 곳은 수도권, 제주(5.6%), 세종(5.3%), 서울(5.3%) 등이다.

아파트만 살펴봤을 때도 서울(4.1%)이 가장 낮았다. 강북권은 4.2%, 강남권은 4%를 기록했다. 구별로는 송파구가 3.5%로 가장 낮았고 금천구가 4.7%로 가장 높았다.

아파트 규모별 전월세 전환율을 보면 소형이 5.1%, 중소형은 4.3%였다. 특히 지방의 소형아파트는 6.0%로 지역별·규모별 중 가장 높았다. 

한국감정원 관계자는 "지난해 전월세 전환율은 신규 입주물량 증가, 월세 수요 감소 등의 영향을 받은 결과"라며 "중윗값으로 작성돼 하위지역에선 증감이 발생해도 상위지역에서 중윗값 변동이 없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