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정부·지자체 가각 40%씩…기준선 50만원 넘는 부분 사업자 부담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정부와 지자체가 내달부터 화물차와 버스 등 대형 차량에 차로이탈경고장치(LDWS: Lane Departure Warning System) 장착비용의 최대 80%를 지원한다.

국토교통부는 교통사고 시 피해가 큰 화물차와 버스 등 대형차량의 교통안전 강화를 위해 LDWS 등 첨단 안전장치 장착을 지원하는 보조금 업무처리 지침을 마련해 시행한다고 7일 밝혔다.

지난해 1월 교통안전법 개정으로 화물차와 버스 등에 대한 LDWS 장착이 의무화됐으며 이에 따른 사업자들의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LDWS 미장착 차량에 과태료가 부과되는 2020년 이전까지 장착비용의 일부를 정부와 지자체가 지원토록 했다.

LDWS 장착비용은 중앙정부와 지자체가 각각 40%씩 최대 80%를 지원하고 나머지 20%는 화물차와 버스 사업자가 부담한다.

LDWS 시중가격이 50만원대임을 감안하면 화물차와 버스 소유주는 10만원만 내면 LDWS를 장착할 수 있다. 기준선인 50만원이 넘는 부분은 차량 소유주가 부담한다.

보조금 지급 대상은 LDWS 장착이 의무화된 길이 9m 이상 승합차와 총중량 20톤 초과 화물차 및 특수자동차다. 교통안전 강화를 위해 전방충돌경고장치(FCWS; Forward Collision Warning System)이 포함된 LDWS에 한해 지원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2019년까지 승합차 5만 대, 화물차 10만 대 등 총 15만 대에 LDWS 장착을 지원한다"며 "2020년부터 대형 차량에 대한 안전장치 장착이 전면 도입되면 교통사고 발생 및 사망자 수가 크게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