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교량·터널 등 3457개 시설물 안전진단
국토부, 교량·터널 등 3457개 시설물 안전진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토교통부가 교량, 터널, 철도 등 시설물에 대한 안전진단에 나선다. 사진은 충북 괴산군 칠성면 괴산댐.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정부가 국민의 안전과 직결되는 교량, 터널, 철도 등 시설물에 대한 안전진단에 나선다.

국토교통부(국토부)는 오는 5일부터 다음달 30일까지 교량·터널·철도·댐·항공·건축·주택 등 국토교통 시설물 3457개소에 대한 '2018년 국가 안전대진단'을 실시한다고 4일 밝혔다.

앞서 지난 2일에는 국토교통 시설물 국가 안전대진단 추진단장인 손병석 국토부 제1차관 주재로 착수보고회를 갖고, 추진계획과 성과 향상 방안을 논의했다.

국토부는 도로반·철도반·수자원반·항공반 등 분야별 7개 진단반을 국가안전대진단 추진단으로 구성했다. 5개 지방국토관리청과 도로공사, 철도공단,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7개 산하기관은 민간 전문가가 참여하는 민·관 합동 국가 안전대진단팀을 꾸려 각 대상 시설에 대해 안전실태를 점검할 예정이다.

국가안전대진단은 안전등급이 C등급 이하인 시설물과 20년 이상 노후된 시설물 등을 대상으로 한다. 작년 11월15일 발생한 포항지진 영향권(진도 4이상) 내 교량·터널 등 시설물에 대해서는 안전등급과 공용 연수에 상관없이 중점 점검할 계획이다.

점검 결과 안전 위해 요인이 발견되면 현장에서 즉시 시정 조치하고, 위험요소가 발견됐을 때는 시설물의 보수·보강, 사용 제한, 사용 금지는 물론, 필요 시 정밀안전진단을 실시해 보수·보강한다.

이와 함께 시설물의 안전규정 준수 여부, 안전 관리체계 등도 점검하고, 현실에 맞지 않는 불합리한 제도는 개선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국가안전대진단을 통해 사회 전반의 안전수준과 국민의 안전의식을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진단 결과를 면밀히 분석해 재난사고를 사전에 예방하는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