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카드사, 해외 가상화폐 결제 차단 난항
신용카드사, 해외 가상화폐 결제 차단 난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래소 정보 확인 불가능…통계 자료도 없어

[서울파이낸스 김용준 기자] 신용카드사들이 해외 가상화폐 거래소에서 가상화폐를 살 수 없도록 체크·신용카드 거래 중지를 추진했지만 진행 과정에서 난항을 겪고 있다.

16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여신금융협회와 국내 카드사 8곳은 지난 10일 신용·체크카드로 가상화폐 결제를 막는 데 합의한 후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 논의했다.

여신협회와 카드사들은 개별 카드사가 결제 내역을 통해 가상화폐 거래소를 찾아낼 경우 상호와 가맹점 번호를 협회에 알리고, 협회는 이를 다른 카드사에 전달‧공유하는 방식을 계획했다.

이 방법은 국내 거래소 가맹점의 경우 효과적으로 결제 차단이 가능하다. 국내 거래소 가맹점이 각 카드사들과 직접 계약을 하기 때문에 가맹점에 대한 정보를 쉽게 파악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해외 가상화폐 거래소 가맹점은 국내 카드사가 계약을 하지 않기 때문에 거래소를 찾아내기 어렵다. 해외 거래소 가맹점은 비자‧마스터 등 국제 브랜드 카드사가 계약을 맺고, 국내 카드사는 수수료를 주고 이용하는 구조다.

국내 카드사는 국제 브랜드 카드사로부터 시리얼 번호로 구성된 해외 가맹점 코드만 받을 뿐이며, 가맹점 코드만으로는 가맹점의 실체를 알 수 없다.

여신협회와 카드사들은 15일 회의에서도 이 사안에 대해 논의했지만 뾰족한 해법은 찾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는 개별 카드사가 해외 가맹점을 찾아내는 수밖에 없다.

문제는 현재 해외 가상화폐 거래소가 얼마나 있는지 파악되지 않은 상황에서 관련 거래소가 계속해서 생겨나고 있다는 것이다. 협회 관계자는 "파악 자체가 어려운 만큼 별도로 집계된 자료도 없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