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최대 금융그룹 '미쓰비시', 가상통화 발행 추진
日 최대 금융그룹 '미쓰비시', 가상통화 발행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김용준 기자] 일본 최대 금융그룹인 미쓰비시 UFJ가 독자적으로 가상통화를 발행하기 위해 거래소를 직접 개설할 것이라고 마이니치신문이 14일 보도했다. 일본 은행의 가상화폐 발행 및 거래소 개설은 이번이 처음이다.

보도에 따르면 미쓰비시 금융그룹은 일본 최초로 거래소를 직접 관리해 안정적 결제와 송금을 할 수 있는 가상통화를 운용할 것으로 전해졌다.

미쓰비시 금융그룹은 스마트폰 앱을 통해 자신들이 만드는 이른바 'MUFG코인'을 송금하거나 물품 구입 대금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미쓰비시 금융그룹은 '거래소가 개설되면 연내 MUFG코인을 발행할 계획'이라고 금융청에 신고하는 등 관련 준비를 서두르고 있는 상황이다.

미쓰비시 금융그룹은 자체 발행을 할 가상통화의 가치를 1코인당 1엔(약 10원) 수준으로 관리할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일본에는 은행을 통하지 않으면 100만엔 이상을 송금할 수 없는 자금결제법 때문에 미쓰비시 측은 가상통화 가격이 거래가를 반영하는 방법을 적용하되 가격의 급등을 조절하는 방향으로 운용할 방침이다.

미쓰비시 금융그룹은 MUFG코인에 대해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해 만든 가상화폐"라면서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이용자들 간의 송금이나 가맹점에서의 물품 대금 지급 등에 쓸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