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졸 실업률 고졸보다 높아..통계청 발표
대졸 실업률 고졸보다 높아..통계청 발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손지혜 기자] 대졸 이상 고학력자가 고졸 학력자보다 취업하기 어려운 상황이 국가 통계로 처음 확인됐다.

13일 통계청의 경제활동인구조사 결과에 따르면 최종 학력에 따른 2017년 실업률은 대졸 이상 학력자가 4.0%로 고졸 학력자(3.8%)보다 0.2% 포인트 높았다.

대졸 이상 학력자의 실업률이 고졸 학력자보다 높게 나온 것은 2000년에 현재와 같은 기준으로 실업률 집계를 시작한 이후 지난해가 처음이다.

학력을 불문하고 집계한 2017년 전체 실업률은 3.7%이며 대졸 이상 학력자의 실업률은 이보다 0.3% 포인트 높았다.

실업자 수도 대졸 이상 학력자가 고졸 학력자보다 많았다. 지난해 기준 실업자는 대졸 이상 학력자가 50만2000명으로 고졸 학력 실업자(40만9000명)보다 9만 명 이상 많았다.

종사자 규모별로 사업장을 구분해 취업자 수를 살펴보면 300인 이상 사업체 취업자는 2017년 246만 명으로 전년보다 6000명 줄었고, 5∼299인 규모의 사업체는 취업자는 1434만9000명으로 24만3000명 늘었다. 4인 이하 사업체 취업자는 974만3000명으로 8만 명 증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