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파이낸스 박윤호 기자] 새해에도 주유소 기름값 오름세가 이어지고 있다. 24주 연속 상승행진이다.

13일 한국석유공사 유가 정보 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1월 둘째 주 주유소 휘발유 판매가격은 전주보다 3.0원 오른 리터(ℓ)당 1천547.9원을 기록, 무려 24주 연속 올랐다.

경유 가격도 전주보다 3.4원 상승한 ℓ당 1천340.3원으로 집계됐다. 25주 연속 상승세다.

휘발유와 경유의 주간 상승액은 1월 첫째주 ℓ당 1.8원(휘발유·경유 동일)보다 훨씬 커졌다. 상승폭이 가팔라진 것이다.

상표별로는 알뜰주유소의 휘발유 판매가격이 전주 대비 3.5원 오른 1천516.9원, 경유는 4.3원 상승한 1천309.9원으로 가장 낮았다.

최고가는 SK에너지 제품으로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2.0원 오른 1천568.9원, 경유 가격은 2.3원 상승한 1천362.0원을 각각 나타냈다.

지역별로는 제주 지역 휘발유 가격이 다른 지역보다 훨씬 큰 폭인 17.5원이 올라 1천617.7원을 기록했다.

최고가 지역인 서울의 휘발유 가격은 1천641.7원(2.6원↑)으로 전국 평균 가격보다 93.9원이나 높았다.

경남 지역 휘발유 가격은 1천526.6원으로 전주보다 1.7원 올랐지만, 전국에서 가장 낮은 수준을 유지했다.

한국석유공사는 "미국의 대(對) 이란 신규 제재 부과 가능성, 미국 달러화 약세 등으로 국제유가가 상승함에 따라 국내 유가는 오름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