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파이낸스 온라인속보팀] 12일 오후 11시 14분께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시장에서 불이 나 3시간 35분만에 진화됐다.

가게들이 문을 닫은 늦은 시각이어서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불이 난 구역의 점포 48개 가운데 18개가 불이 탔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