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파이낸스 김용준 기자] 카드사들이 해외 가상화폐 거래소에서 카드로 가상화폐를 살 수 없도록 체크·신용카드 거래 중지를 추진 중이다.

여신금융협회는 국내 8개 카드사가 이와 같은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기획재정부와 금융위원회, 여신금융협회는 지난 10일 회의를 열어 해외 거래소에서 카드 결제를 막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카드사들은 가상화폐 거래소 또는 가상화폐 거래소로 특정되는 가맹점은 결제 승인을 막는 작업을 진행 중이다.

최근 시중은행들은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에서 신규 계좌를 열어주지 않고 있으며 실명확인계좌도 도입하지 않기로 하는 등 규제의 흐름에 발맞추고 있다.

그러나 여전히 국내에서도 해외 거래소를 통해 신용카드로 가상화폐 결제가 가능한 곳이 많다. 비자나 마스터카드 등 국제 결제 카드만 있으면 국내 카드로도 해외 거래소에서 가상화폐 투자를 할 수 있다.

카드사들이 카드 거래를 중지하면 이러한 투자는 불가능해진다.

여신금융협회 관계자는 "정부 규제에 발맞춰 카드사들이 자발적으로 해외 가상화폐 거래소 결제를 막아가고 있다"며 "해외 거래소가 가맹점으로 등록되면 거래를 진행할 수 없도록 계속해서 막아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