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폭설 내린 제주공항서 '행복충전소' 운영
SK텔레콤, 폭설 내린 제주공항서 '행복충전소' 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SK텔레콤은 연이은 폭설로 제주공항 승객 7000여 명의 발이 공항에 묶인 지난 11일과 12일 제주공항에 '행복충전소'를 설치, 충전 서비스 및 방한용품 제공 등 고객 편의를 위한 활동을 실시했다. (사진=SK텔레콤)

결항 소식 알려진 지난 11일부터 제주공항서 충전 서비스와 방한용품 제공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SK텔레콤은 연이은 폭설로 제주공항 승객 7000여 명의 발이 공항에 묶인 지난 11일과 12일 제주공항에 '행복충전소'를 설치, 충전 서비스 및 방한용품 제공 등 고객 편의를 위한 활동을 실시했다.

제주 지역 SK텔레콤 임직원 20여명으로 꾸려진 비상 대응반은 결항 소식이 알려진 지난 11일부터 공항에 출동해 '행복충전소'를 설치했으며, 통신사 관계 없이 모든 고객에게 충전 서비스와 핫팩을 제공하는 활동을 벌였다.

충전 서비스의 경우 동시에 42명까지 가능할 수 있도록 준비했으며, 핫팩 역시 당일 확보 가능한 최대 수량인 1000여개를 공수해 제공했다. 12일 오전까지 서비스를 제공받은 고객 수는 2000여명에 이른다. SK텔레콤은 결항편 승객이 모두 안전하게 수송될 때까지 '행복충전소'를 운영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통신 품질 관리에도 만전을 기했다. 결항 사태가 발생한 11일 낮 12시 통화가 폭증해 제주 지역 LTE 트래픽이 평시 대비 약 253% 증가했으나, 중계기 운용 방식 최적화를 통해 고객에 안정적인 품질을 제공했다.

SK텔레콤은 "폭설, 지진, 수해 등의 사태에 대비해 지역별로 비상 대응반을 운영, 고객에게 적시에 꼭 필요한 편의를 제공할 수 있는 체계를 갖추고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