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X, 13일 인천공항 제2터미널 개통
KTX, 13일 인천공항 제2터미널 개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여객터미널 정식 개항일인 18일부터 이용 가능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코레일은 오는 18일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이 개항하면서 취항 항공사도 분리·운영됨에 따라 모든 고객이 인천공항 KTX를 이용할 수 있도록 연장운행을 결정했다고 12일 밝혔다.

코레일은 우선 제2터미널 개통식이 열리는 13일부터 17일까지 사전 시범운행을 실시한 후 정식 T2 개항일인 18일부터는 고객들이 열차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인천공항 직결 KTX는 부산, 목포, 여수 등 지방에서 인천공항까지 하루 왕복 22회(하행11, 상행11) 운행 중이며 모든 열차가 인천공항 제1터미널과 제2터미널에 정차한다. 1터미널에서 2터미널까지(6.4km)는 약 7분이 소요되고, 운임은 기존 KTX 운임에 600원이 추가된다.

한편, 평창동계올림픽 지원을 위해 올림픽 기간(2월 한 달)에 인천공항(T2)~강릉 간 KTX가 32회(왕복) 운행되기 때문에 현재 부산·목포 등에서 인천공항간 운행하는 KTX 22회(왕복)는 서울·용산까지만 운행된다.

다만, 올림픽사전수송(1월26일∼31일) 및 패럴림픽수송(3월1일∼22일) 기간에는 부산·목포 등 기존 인천공항 직결 KTX 22회 중 20회와 인천공항∼강릉간 8회 총 28회를 T2까지 운행한다.

유재영 코레일 사장직무대행은 "국제적 행사인 평창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열차운행 조정에 대해 양해해 주시기 바란다"며 "인천공항 직결 KTX 연장운행과 관련해 열차 내 안내방송 시행 등 개통 초기 혼란을 방지하기 위한 고객 안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