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채권 등록발행액 361조…전년比 16.3%↑
지난해 채권 등록발행액 361조…전년比 16.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자표=예탁결제원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지난해 채권등록발행금액이 360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지난해 공사채 등록발행금액은 361조4915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310조8427억원) 대비 16.3% 증가한 수준이다.

모집유형별 규모는 공모 295조8296억원, 사모 38조7861억원으로 공모 발행규모가 전체의 88.4%를 차지했다. 전년 대비 증가율은 공모채권은 16.5%, 사모채권은 18.4%다.

사모채권 중 중소기업 지원정책에 따라 발행하는 채권담보부증권(P-CBO) 기초자산은 전년보다 13.4% 증가한 2조4831억원으로, 전체 사모발행의 6.4% 비중을 보였다.

P-CBO는 신규 발행 채권을 기초자산으로 해 발행되는 유동화증권으로, 신용도가 낮아 채권시장에서 회사채를 직접 발행하기 어려운 중소기업의 채권을 기초자산으로 한다. 신용보증기금이나 제3의 금융기관을 통해 신용보강이 이뤄진 유동화증권을 발행함으로써 중소기업의 자금지원정책으로 활용된다.

지난해 외화표시채권의 등록발행금액은 3조5893억원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달러표시채권이 3조 4931억원으로 전체 발행규모의 97.4%를 차지했다. 이어 엔화표시채권이 514억원, 위안화표시채권이 448억원으로 나타났다.

등록발행채권의 만기구조는 중기채권(1년 초과∼3년 이하)이 143조9150억원으로 39.8%를 차지했다. 단기채권(1년 이하)은 119조7493억원으로 33.1%, 장기채권(3년 초과)은 97조8272억원으로 27.1%를 점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