링컨, 최대 60개월 '무이자 플러스 프로모션' 진행
링컨, 최대 60개월 '무이자 플러스 프로모션' 진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링컨코리아가 새해맞이 최대 60개월 '무이자 플러스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사진=링컨코리아)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링컨코리아는 2018년 새해를 맞이해 오는 3월 31일까지 최대 60개월 무이자 상품을 이용할 수 있는 '무이자 플러스 프로모션'을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프로모션은 새해 링컨차를 구매 고객들에게 특별하고 다양한 혜택들을 제공하기 위한 프로모션으로, 프로모션 기간 중 링컨 컨티넨탈과 MKZ(가솔린 및 하이브리드)를 구매하는 고객들을 대상으로 한다. 링컨 컨티넨탈을 구매하는 모든 고객은 48개월 무이자 할부(선납금 40% 기준), 5년/10만km 프리미엄 소모품 무상 교환 서비스 등의 혜택을 누릴 수 있다.

링컨 MKZ(가솔린 및 하이브리드)의 경우는 모든 고객은 60개월 무이자 할부(선납금 35% 기준) 3년/6만km 프리미엄 소모품 무상 교환 서비스 등의 혜택을 누릴 수 있다.

링컨 파이낸스 서비스를 통해 링컨차를 구매하는 고객은 1년 내 신차 교환 보상(최초 등록 시점 시 1년 이내) 1년 간, 일정 조건에 부합하는 덴트, 스크래치 등의 손상에 대해 최대 3회 무상 수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마트 리페어 프로그램'등의 추가적인 혜택도 주어진다.  

모든 링컨 구매 고객은 3년/6만 km 내 서비스 센터 입고 및 수리 후 인도를 대행하는 '링컨 픽업 앤 딜리버리 서비스' 등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 받을 수 있다

링컨 컨티넨탈은 링컨의 대표적인 플래그십 세단으로 리저브(Reserve)와 프레지덴셜(Presidential) 두 가지 트림으로 판매되고 있으며, 리저브가 8250만원(3.0L AWD, 부가세 포함), 프레지덴셜은 8940만원 (3.0L AWD, 부가세 포함)이다. 링컨MKZ는 링컨의 대표적인 중형 세단으로, MKZ 가솔린은 5800만원, MKZ 하이브리드는 5900만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