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LH는 12일 서울 은평구 소재 서울혁신파크 스페이스류에서 LH임직원과 사회적경제조직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하는 'LH와 사회적경제 동행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세상에 없던 새 일자리를 만들자'를 모토로 작년 9월부터 추진 중인 LH 일자리 대장정의 신년 첫 행보로 사회적경제에 대한 임직원의 이해도 제고 및 공감대를 확산시키고,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최우선 과제로 추진하기 위한 전사적인 의지를 다지기 위해 마련됐다.

포럼의 시작을 알리는 모두발언에서 박상우 LH 사장은 공공기관과 사회적경제조직간 상생을 위한 방안 마련과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통해 사회적 가치를 선도하는 공기업으로서 LH의 역할을 강조했다.

기조연설에서는 국제 사회적경제포럼(GSEF) 공동의장인 송경용 신부는 사회적경제와 사회적 가치의 의미와 전망에 대해 역설하고, 일자리․인권․사회적 약자 배려 등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국민의 시각에서의 공공서비스 혁신을 주문하였다.

이어 진행된 토론에는 김용갑 SK행복나눔재단 총괄본부장, 양동수 사회적경제 법센터 더함 대표, 이지혜 오요리아시아 대표, 이철종 함께 일하는 세상 센터장 등이 패널로 참석해 '사회적경제 속에서 LH의 역할'을 주제로 열띤 토론을 벌였다.

김용갑 SK행복나눔재단 총괄본부장은 "LH의 자원과 역량을 활용해 사회적경제 생태계 조성을 위한 새로운 모델을 발굴해 나가야 한다"고 주장했으며 이철종 함께일하는세상 대표는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공공구매 전략과 배려가 아닌 파트너십으로서 사회적경제 조직과 전략적으로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