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기업실적 기대에 강세…3대 지수 '최고치'
뉴욕증시, 기업실적 기대에 강세…3대 지수 '최고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뉴욕증시에서 3대 주요 지수는 기업들의 실적 개선 기대 등에 힘입어 이틀 만에 사상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11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05.6p(0.81%) 상승한 2만5574.73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9.33p(0.7%) 높은 2767.56에, 나스닥 지수는 58.21p(0.81%) 오른 7211.78에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는 장중 2만5575.42까지 올라 장중 최고치를 경신했고, S&P 500 지수와 나스닥지수는 마감가가 장중 최고치와 같았다.

지수는 이날 상승 출발해 강세폭을 확대했다. 지난해 4분기 기업들의 실적이 호조를 보일 것이라는 기대가 지수를 강하게 끌어올렸다.

다음 날 실적을 내놓는 일부 금융주들도 상승했다. JP모건의 주가는 0.5%, 블랙록은 1.2% 올랐다. 다만, 웰스파고는 장중 강세를 보이다 0.2% 내림세로 마쳤다.

전통 필름업체인 이스트먼 코닥(Eastman Kodak)의 주가는 최근 가상화폐 발행 계획에 따른 주가 급등 후 21% 넘게 내렸다. 이 회사의 주가는 가상화폐를 발행하겠다고 발표한 후 200% 넘게 폭등했다.

지난 6일로 끝난 주간의 미국 실업보험청구자수는 시장 예상보다 늘었지만, 역사적으로 낮은 수준을 유지해 고용시장 호조가 지속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보험청구자수가 전주에서 1만1000명 늘어난 26만1000명(계절 조정치)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WSJ 집계치는 24만5000명이었다.

윌리엄 더들리 뉴욕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몇 년 후 미국 경제가 과열될 가능성에 대해 우려감을 내비쳤다.

이날 더들리 총재는 "몇 년 후에 미 연방준비제도(연준·Fed)는 경제 경착륙에 대해 우려해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뉴욕 애널리스트들은 증시가 지난해부터 세제개편과 경기 개선, 기업 실적 호조에 대한 기대로 지속적인 강세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며 다만 일부 실적이 시장 예상에 미치지 못하면 단기적인 증시 조정이 나타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유럽중앙은행(ECB)이 지난해 12월 통화정책회의에서 선제 안내의 변화 가능성에 대한 논의를 한 것으로 나타났지만 시장에 큰 영향을 주지는 않았다.

경제학자들은 ECB가 앞으로 양적 완화(QE) 프로그램의 중요성에 대한 강조 문구를 줄일 것으로 보이며 물가가 은행의 목표치에 도달하기 전에도 이를 단계적으로 폐지할 것을 시사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올해 3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67.1%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0.61% 오른 9.88을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