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금융위원회 금융정보분석원(FIU)과 금융감독원이 가상화폐(가상통화) 거래소(취급업자)와 거래하고 있는 6개 은행(KB국민·신한·KEB하나·우리·농협·IBK기업·산업)에 대한 현장점검 기간을 연장한다. 

금융위원회는 이번 현장점검을 3일(14~16일) 더 연장했다고 11일 밝혔다. 당초 이날까지 진행할 예정이었지만 현장점검 과정에서 발견된 내부통제 미흡사항 등에 대해 정확한 실태를 파악하고 대응할 필요가 있다는 판단에서 일정을 늘렸다. 

금융위는 지난 8일부터 시중은행 현장점검을 통해 가상화폐 거래와 관련한 △자금세탁방지 의무 이행실태 △실명확인시스템 운영 준비현황 등을 점검하고 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점검 결과 미흡한 부분이 발견되면 가상계좌 발급 업무를 정지하는 등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