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은행 업계, 지난해 4063억 소멸시효 채권 소각
저축은행 업계, 지난해 4063억 소멸시효 채권 소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김용준 기자] 저축은행중앙회가 2017년 중 저축은행 업계 자체적으로 4만854명에 대한 소멸시효 완성채권 4063억원을 소각처리 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채권 소각은 서민 및 자영업자 등이 장기간 채무 부담 고통에서 벗어나 정상적인 금융거래로 재기하고 생활안정을 영위할 수 있도록 돕는 조치다.

소멸시효가 된 채권이라도 채무자가 소액이라도 다시 갚으면 시효가 부활될 수 있다. 그러나 저축업계가 실시한 채권 소각 처리는 채권 추심이 재개되는 가능성을 원천적으로 차단하는 효과가 있다.

이순우 저축은행중앙회장은 "앞으로도 저축은행은 본연의 역할인 어려운 서민과 자영업자 등의 지원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채권 소각 여부는 거래자가 직접 거래 저축은행에 유선 또는 방문해 문의할 경우 자세히 안내 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