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G생명, '2018년 영업전략회의' 개최
ING생명, '2018년 영업전략회의'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ING생명)

[서울파이낸스 서지연 기자] ING생명은 지난 10일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정문국 사장을 비롯한 경영진과 BM(지점장), SM(영업팀장) 등 영업관리자 6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년 ING생명 영업전략회의'를 열었다고 11일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 ING생명은 FC(재정 컨설턴트) 로열티 강화, 보장성 보험 판매 확대, FC 도입 전략 다각화 등을 통한 성장을 올해의 영업전략으로 발표했다.

먼저 ING생명의 핵심 영업 채널인 FC채널은 자본건전성을 적극 활용해 업(業)에 몰입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성과를 이끌어 내 FC들의 소득 증대와 로열티 향상으로 연결되는 선순환 기반을 구축해나가기로 했다.

더불어 상품별 특화 교육과 현장 방문코칭, 언더라이팅 교육 등 다양한 맞춤 교육 프로그램을 시행해 FC의 보장성보험 판매역량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ING생명은 FC 도입을 위한 다각화 전략을 마련해 실행할 방침이다. 본사는 영업지원을 더욱 확대해 수수료 제도를 개선하고 리크루팅 시스템을 업그레이드하며, BM/SM은 연령별/경력별 프로그램을 활용해 FC 후보자 맞춤형 리크루팅을 진행하기로 했다.

20-30대 FC가 전체 FC의 63.3%에 이르는 젊은 FC조직을 갖춘 ING생명은 이에 걸맞은 최적의 영업환경을 제공할 계획이다. 신인 FC 수수료를 개선하고, 저차월 FC를 중점 육성해나가는 한편 사내 MBA코스를 신설해 FC 전문성 향상에 교육역량을 집중한다는 전략이다.

정문국 사장은 "RBC비율 502%에 이르는 독보적인 자본력 위에 업계 최고 수준의 설계사 생산성과 설계사 합격률, 모바일 청약률 등 우리가 보유한 뛰어난 경쟁력을 활용해 영업력을 강화해 나가자"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