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년 소멸되는 1천억 카드 포인트, 앞으론 현금처럼 쓴다
매년 소멸되는 1천억 카드 포인트, 앞으론 현금처럼 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김용준 기자]매년 2조원 가량 쌓이는 카드 포인트를 현금화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금융감독원과 여신금융협회는 여신전문금융회사(이하 여전사) 표준약관 개정을 추진한다며 10일 이같이 밝혔다.

약관 개정에는 카드사의 포인트를 간편하게 현금화할 수 있도록 하고, 자동화기기(ATM)에서 찾을 수 없는 1만 포인트 미만은 카드대금으로 지불하거나, 카드대금 출금 계좌로 입금하는 등의 내용이 포함돼 있다.

이는 소비자들의 요구를 반영해 지난해 포인트 사용 비율 제한(상품·서비스 가격의 20∼30%만 포인트로 결제 가능)을 폐지한 데 이어, 아예 포인트를 현금처럼 쓸 수 있도록 개선한 것이다.

카드포인트는 매년 2조원 가량 쌓이며, 그중 일부는 사용하지 않고 소멸된다. 포인트가 적립된 지 5년을 넘기거나 탈회·해지 등으로 사라진 포인트는 2011년과 2016년 1000억여원에 달했다.

금감원 김태경 상호여전감독국장은 표준약관 정비를 통해 "명실공히 포인트는 현금이 되는 것"이라며 "각 카드사의 포인트 통합이 가능한지도 검토할 것"이라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