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0일 오전 부산시청에서 열린 내부순환(만덕~센텀) 도시고속화도로 민간투자사업 실시협약 체결식에서 서병수 부산시장(왼쪽)과 임병용 GS건설 사장이 협약서에 서명 후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GS건설)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GS건설은 10일 부산시와 '만덕~센텀 내부순환 도시고속화도로 민간투자사업'의 실시협약을 체결했다.

만덕~센텀 도시고속화도로는 북구 만덕동(만덕대로)부터 중앙로, 해운대구 재송동(수영강변대로)을 연결하는 대심도지하터널이다. 연장 9.62㎞, 왕복4차로 규모로 조성되는 이 도로에는 민간투자비 5885억원을 포함해 총 7832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앞서 GS건설 컨소시엄은 지난 2013년 민간투자 사업제안서를 제출, 2014년부터 2015년까지 민자사업 적격성조사, 시의회 동의, 제3자 제안공고 등을 거쳐 2016년 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오는 10월까지 실시설계, 각종 심의 및 영향평가 등을 실시하고 2018년 12월 공사를 시작할 예정이다. 준공 예정일은 2023년 12월이다.

GS건설 관계자는 "교통량 분산과 이용객 부담완화를 위해 첨두, 비첨두, 심야시간대로 통행요금을 달리하는 차등요금제를 적용했다"며 "이번 사업으로 도로의 일평균 교통량은 5만4000대로, 현재 40여 분이 소요되는 만덕에서 해운대 간 통행시간은 10분대로 단축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