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경찰이 대우건설의 재건축 사업 관련 비리 정황을 포착하고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9일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 위반 혐의로 서울 종로구 대우건설 본사 및 강남지사 등 3곳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대우건설이 지난해 진행된 강남의 한 아파트 재건축 선정 과정에서 조합원들에게 금품을 제공한 혐의가 있는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앞서 경찰은 도시정비사업 수주전에서 비리와 불법 행위가 있다는 제보를 받고 내사를 진행해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