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2017 재중 한국 CSR 모범기업' 선정
아시아나항공, '2017 재중 한국 CSR 모범기업'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 27일 베이징 크라운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2017년 재중 한국 CSR 모범기업 시상 및 CSR 포럼'에서 아시아나항공은 '우수전략부문 우수상' 수상과 함께 'CSR 우수 활동사진' 공모전에서 '중국-아름다운 교실' 활동 사진으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아름다운 교실, 희망소학교 설립 지원 공로 인정

[서울파이낸스 박윤호 기자] 아시아나항공이 지난 27일 베이징 크라운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2017년 재중 한국 CSR 모범기업 시상 및 CSR 포럼'에서 '우수전략부문 우수상'을 수상했다고 28일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2015년 '지역공헌부문 우수상', 2016년 '창조혁신부문 우수상'을 수상한 데 이어 올해 '우수전략부문 우수상'을 수상하면서 3년 연속 CSR 모범기업에 선정됐다.

CSR 모범기업 시상 및 CSR포럼 행사는 주중한국대사관이 주관하고, 중국한국상회와 KOTRA가 함께 개최해 재중 한국기업의 CSR 활동을 격려하고 양국 기업의 CSR 우수사례를 공유하는 행사이다. 올해는 노영민 주중대사를 비롯해 한중 유관기관 인사, 기업인, 언론인 등 15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시상은 한중 양국의 CSR 전문가로 구성된 '한중 민관 평가위원회'가 1년간 한국 기업들의 중국 내 CSR 활동을 심사해 우수전략, 고객만족, 지역공헌, 창조혁신 4개 부문으로 나눠 모범 기업을 선정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2012년부터 중국 내 도움이 필요한 학교를 대상으로 '중국-아름다운 교실'을 실시했다. 이에 장춘, 웨이하이, 다롄, 옌타이 지역 등에 위치한 28개 학교와 자매결연을 맺고 다양한 교육용 기자재를 지원해 왔다.

또 중국의 공익사업인 '희망공정 캠페인'에 동참해 희망소학교 설립을 지원했으며, 그 외 중국 가뭄지역 식수 시설 설치, 에코시티 식목 활동, 재해 현장 긴급 물품 지원 활동 등을 실시했다.

이날 시상식에 참석한 안병석 아시아나항공 중국지역본부 상무는 "중국의 많은 도시를 취항함으로써 아시아나항공이 글로벌 항공사로 한 걸음 더 성장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중국 지역 사회에 환원하고 함께 상생해 나갈 수 있는 CSR 활동을 확대 개발해 재중 기업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