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파이낸스 손예술 기자] 금융위원회가 숨은 보험금을 찾아주는 통합조회시스템 '내보험찾아줌'에 접속자가 폭주함에 따라 서버 증설 작업에 착수했다.

19일 금융위에 따르면 내보험찾아줌 서비스는 18일 개시 후부터 이날 낮 12시까지 약 544만명이 접속했으며, 7만8000명이 조회 결과를 처리했다.

금융위는 "시스템 준비 과정에서 기존에 운영하던 휴면보험금 조회시스템 등의 약 10배 수준의 시스템 처리 속도를 준비했으나 당초 예상을 뛰어넘는 접속자가 발생해 한계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금융위는 전산시스템 관련 인력을 총동원해 24시간 모니터링을 지속하며 내보험찾아줌 시스템 전체의 처리 용량을 추가적으로 4배 이상 확대하기 위한 서버 증설 작업에도 착수할 계획이다.

다만 시스템 서버 증설을 최대한 서두르고 있으나, 개인정보 보안문제 등을 소홀히 할 수 없기 때문에 약 1~2주 가량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금융위 관계자는 "시스템 접속자가 비교적 적어 대기시간을 줄일 수 있는 야간이나 일정 기간이 지난 후에 이용하면 원활하게 조회가 가능하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