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 새 2배 증가···기업 지배구조 감시 본격화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국민연금공단이 10% 이상 보유한 기업이 4년 만에 2배로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운용자산 규모가 600조원에 달하는 국민연금이 최근 스튜어트십 코드(기관투자가의 의결권 행사지침) 도입하면서 이들 지분 보유 기업에 대한 지배구조 감시를 본격화할 것으로 예상한다.

6일 기업경영성과 평가 사이트 CEO스코어가 국민연금 지분 보유 현황을 조사한 결과 지난 9월 말 현재 지분 5% 이상을 가진 기업이 275곳으로 지난 2013년 말보다 23.9%(53곳) 늘어났다.

특히 10% 이상의 지분을 가진 기업도 84곳에 달해 4년 전(42곳)의 2배로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연기금이 개별종목에 10% 이상 투자하는 것을 원칙적으로 금지한 이른바 '10% 규칙'이 지난 2013년 9월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개정으로 완화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9월 말 기준 국민연금이 지분 5% 이상을 보유한 기업의 지분 가치 합계는 116조9742억원으로, 4년 전보다 무려 144.5%나 늘었다. 지분 10% 이상 기업의 경우 32조809억원으로 무려 339.4%나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별 지분율은 LG하우시스가 14.33%로 가장 높았으며 신세계 13.58%와 휴맥스·LG상사·호텔신라(각 13.5%)가 그 뒤를 이었다.

또 한섬(13.47%), 대림산업(13.45%), 현대그린푸드(13.21%) 등 모두 18개사가 13%를 넘었고, 롯데푸드(12.72%)와 BNK금융지주(12.52%), 엔씨소프트(12.34%), 농심(12.32%) 등 23개사는 12%대였다.

특히 이 가운데 BNK금융지주, 엔씨소프트, 포스코, KT, 네이버 등 5곳은 국민연금이 최대주주로 등재돼 영향력이 절대적인 것으로 평가됐다.

시총 1, 2위 기업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경우 지난 2013년 말 국민연금 지분율이 5%에 못 미쳤으나 지난 9월 말엔 9.71%, 10.37%로 각각 높아졌고, 3위인 현대차도 0.55%포인트 오른 8.12%를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