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그레 바나나맛우유 화장품 '새단장'
빙그레 바나나맛우유 화장품 '새단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CJ올리브네트웍스는 올리브영에서 빙그레와 손잡고 바나나맛우유 화장품을 한층 다양하고 귀여운 패키지로 새롭게 선보인다고 29일 밝혔다.(사진 = CJ올리브네트웍스)

멜론·커피맛까지 16종 출시, 12월1일부터 올리브영서 판매

[서울파이낸스 박지민 기자] 지난해 헬스앤뷰티 스토어 올리브영과 빙그레가 손잡고 선보여 인기를 끌었던 바나나맛우유 화장품이 거듭났다. 29일 CJ올리브네트웍스는 올리브영의 자체 브랜드 '라운드어라운드'와 빙그레가 협업해 만든 바나나맛우유 화장품이 내달 1일부터 다시 판매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10월 처음 선보인 바나나맛우유 화장품은 출시 3개월 만에 약 20만개가 팔렸다. 이에 빙그레와 올리브영은 두 번째 협업을 추진했다.

이번 제품은 기존의 바나나·딸기맛우유에서 멜론·커피맛우유로 향을 다양화했다. 바디워시, 바디로션, 핸드크림, 립밤, 핸드워시, 립스크럽 등 총 16종의 제품이 올 연말까지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디자인도 새로 손봤다. 제품 모두 각각의 향에 맞게 디자인했다. 실제 빙그레 우유 제품 모양을 그대로 재현했다. 우유단백질 추출물을 넣어 보습력이 뛰어난 것도 특징이다.

캐릭터의 다양한 표정을 담은 스티커를 넣어 직접 패키지를 꾸밀 수 있도록 했다. 립밤은 빙그레 옐로우카페에서 인기를 끌었던 키링 형태로 제작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