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가계대출금리 3.5%…2년9개월來 '최고'
은행 가계대출금리 3.5%…2년9개월來 '최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예금은행의 가중평균금리. (자료=한국은행)

주택담보·신용·집단대출 모두 '껑충'…수신금리는 0.1%p 올라

[서울파이낸스 손지혜 기자] 은행의 10월 가계 대출금리가 큰 폭으로 올랐다. 시장금리가 오르면서 주택담보대출을 비롯해 신용대출과 집단대출 등 모든 대출금리가 뛴 영향이다.

27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10월중 금융기관 가중평균 금리'에 따르면 지난달 예금은행의 가계 대출금리(신규 취급액 기준)는 연 3.50%로 전월(3.41%)보다 0.09%p 상승했다. 지난 8월부터 두달째 상승하며 지난 2015년 1월(3.59%) 이후 2년9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가계 대출금리가 크게 오른 것은 대출금리 산정시 지표가 되는 시장금리가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어서다. 은행채 AAA(3년물) 금리는 지난 9월 1.99%에서 지난달 2.24%로 0.25%p 상승했다. 5년물 금리는 같은 기간 2.22%에서 2.48%로 0.26%p 높아졌다.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전월보다 0.08%p 뛰어오른 연 3.32%로 지난 2015년 1월(3.34%) 이후 최고치를 나타냈다. 집단대출 금리도 3.38%로 전월보다 0.24%p 상승했다. 상승폭 기준으로 지난 2013년 1월(0.36%p) 이후 4년10개월만에 가장 크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한 저금리의 중도금 대출 취급 효과가 주춤해진데다, 지방권의 고금리 대출 취급이 늘어난 영향이다.

지난 8월 사상 첫 3%대로 떨어진 신용대출 금리는 지난달 4.22%를 기록하며 두달째 오름세를 나타냈다. 지난달 일부 은행에서 저신용자 대출이 늘면서 금리가 전월보다 0.13%p 상승했다. 예·적금담보대출 금리와 보증대출 금리도 각각 2.99%와 3.36%로 모두 전월보다 0.07%p, 0.08%p씩 올라갔다.

지난달 은행의 가계 변동대출 금리 비중(신규 취급액 기준)은 72.7%로 전월보다 2.7%p 높아졌다. 1년 전(54.3%)보다는 18.4%p 많아진 것이다. 고정금리 대출보다 상대적으로 이자가 싼 변동금리 대출을 선택한 가계가 많았던 것으로 풀이된다.

기업 대출금리는 전월보다 0.03%p 하락한 연 3.45%를 기록했다. 대기업 대출은 3.11%로 전월보다 0.01%p 증가했지만, 중소기업 대출은 3.67%로 전월보다 0.02%p 떨어졌다. 일부 중소기업이 은행에서 저금리 대출을 취급한 게 전체 금리에 영향을 미쳤다.

시장금리 상승으로 은행의 수신금리(신규 취급액 기준)는 지난달 연 1.63%로 전월대비 0.10.%p 상승했다. 일부 은행들이 예대율 관리를 위해 자금 유치에 노력을 기울인 영향이다. 순수저축성 예금금리는 전월보다 0.10%p 오른 연 1.59%를 기록했다. 양도성예금증서(CD) 등 시장형금융상품은 전월보다 0.14%p 상승한 연 1.78%를 나타냈다.

은행의 수신금리가 높게 상승하면서 10월 예대금리차는 1.83%로 전월 대비 0.10%p 줄었다. 은행의 수익성을 나타내는 예대마진(잔액기준 총수신·총대출 금리차)도 2.27%로 전월보다 0.01%p 내려갔다.

제2금융권의 경우 신용협동조합(신협)과 상호금융, 새마을금고 대출금리는 모두 내려갔지만 저축은행의 대출금리는 올랐다. 상호저축은행의 일반대출 금리는 11.07%로 전월보다 0.34%p 올랐고, 신협(4.70%), 상호금융(3.97%), 새마을금고(4.05%)로 0.01%p~ 0.08%p 하락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