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쌍용자동차는 협력사와의 상생협력과 동반성장 도모를 위해 전국 협동사를 대상으로 지역별 경영현황 설명회를 개최한다. 14일 경기도 수원 호텔 캐슬에서 열린 중부지역 협동회 경영현황 설명회에서 최종식 쌍용차 대표이사가 협동사들에게 협력을 당부하고 있다. (사진=쌍용자동차)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쌍용자동차는 협력사와의 상생협력과 동반성장 도모를 위해 전국 협동사를 대상으로 지역별 경영현황 설명회를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지난 14일 경기도 수원 호텔 캐슬에서 열린 중부지역 협동회 경영현황 설명회에는 최종식 쌍용차 대표이사, 이종숙 협동회 중부지역부회장을 비롯한 쌍용차 임직원 및 협동회 중부지역위원회 소속 협력사 대표 70여 명이 참석했다.

쌍용차 경영현황 설명회를 통해 2017년도 경영 실적 및 사업 비전, 사업·생산 계획, 제품 개발, 품질 정책 및 동향 등을 공유하고 경쟁력 확보를 위해 완벽한 품질 확보와 원활한 부품 공급을 당부했다.

협력사 대표들은 소형과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티볼리 브랜드와 G4 렉스턴이 지속적인 성장세를 이룰 수 있도록 협력하는 것은 물론, 내년 초 출시될 대형 프리미엄 픽업 Q200(프로젝트명)의 성공적인 론칭을 위해 초기 품질 확보에 힘쓸 것을 다짐했다.

쌍용차는 협동회 중부지역위원회에 이어 이날 경인지역위원회, 17일 남부지역위원회를 대상으로 경영현황 설명회를 잇달아 개최하고 협력사와의 상생협력과 동반성장에 대한 의지를 다질 예정이다.

최종식 쌍용차 대표이사는 "협력사들의 적극적인 협조 덕분에 쌍용차가 국내외 어려운 시장 환경 속에서도 8년 연속 내수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며 "커넥티드 카, 자율주행차, 전기차 등 미래 자동차 시대를 이끌어갈 신기술과 신제품을 선보여 협력사와 함께 성장하는 기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