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호찌민 12월 27일 신규취항

   
▲ 사진=제주항공

[서울파이낸스 박윤호 기자] 제주항공은 지난 8월 28일 이후 운휴 중인 인천~나트랑 노선을 오는 12월 26일부터 정기노선으로 주 5회(화·수·목·토·일요일) 일정으로 재운항한다고 15일 밝혔다.

또한, 베트남 최대도시인 호찌민에도 오는 12월 27일부터 인천에서 매일 운항할 계획이다.

제주항공은 현재 인천~하노이(주 7회), 인천~다낭(주 14회) 노선을 운항하고 있어 이번에 호찌민과 나트랑을 신규취항 및 복항을 완료하면 베트남 4개 도시에 주 33회 운항하게 될 전망이다.

제주항공의 이 같은 베트남 노선에 대한 집중 확대는 양국 간 인적교류 확대가 바탕이 됐다.

베트남관광청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 9월 말까지 베트남을 방문한 우리나라 국민은 171만4300여 명으로 지난해 대비 51.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를 찾는 베트남 국민도 증가하고 있다. 한국관광공사가 집계한 올해 9월 말까지 우리나라를 방문한 베트남 국민은 23만3500여 명으로 지난해 대비 28.6% 늘었다.

제주항공 분석에 따르면 우리나라 국민의 베트남 방문은 기존에 하노이와 호찌민 등 주요 도시에 집중된 것에 이어 최근에는 다낭과 나트랑 등 신규 휴양지를 중심으로 방문수요가 크게 증가한 것으로 보고 있다.

또 경제성장에 베트남 국민들의 해외여행 수요 증가가 한류와 맞물리며 한국여행이 급속하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제주항공은 이처럼 양국 간 인적교류의 성장속도가 빨라지면서 베트남을 동남아시아 시장 확대를 위한 교두보 삼는다는 전략이다. 7개 도시, 12개 노선에 취항하며 시장 지배력을 크게 키운 일본에 이어 하노이, 호찌민, 다낭, 나트랑 등 4개 도시를 거점으로 규모를 키우겠다는 방안이다.

이를 위해 제주항공은 한류스타를 활용한 현지에서의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은 물론 열린의사회와 공동으로 진행하는 해외 현지 의료봉사활동, 우리나라에 거주하고 있는 베트남 출신 다문화가정 고향방문 지원사업 등 수년째 이어오고 있는 활동과 접목한다는 계획이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최근 베트남은 여행지로서뿐만 아니라 우리나라 기업의 진출 등 비즈니스에서 매우 중요한 파트너가 됐다"며 "두 나라 사이의 교류 확대에 맞춰 소비자 편익을 위한 추가노선 개발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