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파이낸스 정수지 기자] 15일 NH투자증권은 한국항공우주의 영업활동 정상화로 신규 수주 증가가 기대된다며 목표주가를 4만8000원에서 5만8000원으로 올렸다.

유재훈 연구원은 "올해 3분기 부진한 실적은 수리온 사업과 관련한 충당금 737억원, 이라크 사업 매출채권 회수 지연에 따른 충당금 495억원에 기인한다"며 "한국형 전투기(KFX) 사업 매출 증가와 수리온 사업 정상화로 4분기부터는 실적 안정화가 나타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훈련기와 경공격기 해외수출 사업에 대한 금융지원 등 정부의 수출 지원 강화와 경영활동 정상화로 해외 수주 증가가 기대되고 있다"며 "미국 훈련기 교체사업(APR) 수주 기대감을 반영할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내년 매출 2조5332억원, 영업이익 2234억원을 각각 달성할 것"이라며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