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에서 파워블로거로 활동 중인 왕홍이 서울 중구 장충동에 위치한 신라면세점 서울점을 방문해 면세점 쇼핑 체험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호텔신라)

中 개인·단체 관광객 모두 공략 

[서울파이낸스 김태희 기자] 신라면세점이 한·중 관계 회복에 발맞춰 '왕홍' 마케팅에 힘을 쏟는다.

신라면세점은 사단법인 '한국중국어관광통역사협의회(이하 한중관광통역사협의회)'와 손잡고 중국 현지 왕홍 초청 행사를 연다고 14일 밝혔다.

왕홍은 중국 웨이보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기반으로 다수의 팬을 보유한 유명인들을 뜻한다. 한중관광통역사협의회는 중국 단체관광객을 대상으로 한국에서 활동하는 가이드 1000여명이 모인 가이드 커뮤니티다.

신라면세점은 왕홍 2명을 한국에 초청해 신라면세점에서 쇼핑하는 내용의 홍보영상을 촬영한다. 택시비 지원 행사 등 각종 이벤트와 옥상정원, 입점 브랜드 등을 소개하는 내용으로 구성된다. 특히 왕홍 2명의 SNS 팔로워 수는 150만명이 넘기 때문에 개인관광객을 대상으로 한 홍보효과가 상당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 이번에 제적된 홍보영상은 한중관광통역사협의회 소속 가이드가 단체관광객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여행 프로그램에도 활용할 계획이다.

신라면세점 관계자는 "중국인 관광 수요가 증가할 것이라는 기대가 확산되면서 왕홍 마케팅을 활발하게 진행할 예정"이라며 "파급력이 높은 왕홍을 활용해 신라면세점 홍보뿐만 아니라 한국관광의 다양성과 우수성을 알리는 활동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