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P모건 등 주요 IB 중 최고 수치…한달 만에 0.2%p 올려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국제통화기금(IMF)이 한국의 올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을 3.2%로 상향 조정하면서 국외 기관의 전망치는 한국은행을 비롯한 국내 기관 전망치보다 훨씬 높아졌다.

IMF는 지난달 10일 발표한 '세계경제전망' 보고서에서 한국의 성장률을 올해 4월 전망치보다 0.3%p 높인 3.0%로 예상했는데 불과 한 달 만에 다시 성장률 전망을 0.2%p 또 올렸다.

내년 성장률은 3.0%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 그만큼 한국 경제의 회복세가 탄탄하다는 판단을 한 것으로 풀이된다. IMF는 14일 정부와 연례협의 결과 발표문에서 한국 경제 상황에 관해 "경기 순환적 회복세는 지속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런 판단을 내비쳤다.

IMF가 이날 내놓은 한국의 성장률 전망치는 주요 국외 투자은행(IB)와 마찬가지로 국내외 기관 중에 최고 수준이다.

골드만삭스는 한국의 성장률 전망을 최근 2.8%에서 3.2%로 높였고 JP모건은 2.9%에서 역시 3.2%로 올렸다. 바클레이즈와 뱅크오브아메리카 메릴린치(BoA-ML)는 이보다는 낮지만, 한국의 성장률을 각각 2.9%에서 3.1%로 상향 조정했다.

통상 해외 IB가 국내 기관보다 보수적으로 경제전망을 했는데 현재까지 나온 수치를 보면 국내 기관이 더 낮게 전망하는 상황이 됐다.

기획재정부는 올해와 내년 성장률을 3.0%로 보고 있고 한국은행은 올해 3.0%, 내년 2.9%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현대경제연구원은 올해 성장률은 2.7% 내년은 2.5%로, LG경제연구원 올해와 내년 성장률을 2.8%, 2.5%로 각각 전망했다. 

다만, 일부 국외 기관은 아직 한국에 대해 3% 미만의 성장률 전망을 유지하고 있다. 씨티은행과 크레디트 스위스의 올해 전망치는 각각 2.9%, 2.8%이고 홍콩상하이은행(HSBC)과 노무라의 예상은 이보다 낮은 2.7%다.

하지만 IMF와 국외 주요 기관의 올해 성장률 전망이 잇따라 높아짐에 따라 정부의 예측 목표치인 3%를 실현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한층 커질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