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13일 서울 송파구 잠실 롯데월드타워 15층 롯데케미칼 본사에서 열린 신입사원 공개채용 현장을 방문해 지원자들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롯데그룹)

"학력·전공·성별 관계없이 우수한 인재 모집" 강조

[서울파이낸스 김태희 기자] 롯데그룹은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롯데케미칼 신입사원 공채 면접 현장을 방문해 "기업 발전의 원동력은 결국 인재"라고 말하며 지원자들을 격려했다고 14일 밝혔다.

롯데케미칼은 지난 13일 서울 송파구 잠실 롯데월드타워 15층에 위치한 본사에서 신입사원 공채 면접을 진행했다. 이번 면접은 롯데지주 출범 이후 처음 여는 것으로 롯데케미칼 역시 월드타워 본사 이전 후 처음 갖는 자리다.

이날 현장을 방문한 신 회장은 실무면접부터 임원면접까지 하루에 모두 끝마치는 '원스톱 면접' 과정을 점검했다. 이후 대기실에 들러 지원자들에게 회사에 관심을 가져준 것에 대한 감사의 인사말과 함께 면접 선전을 응원했다.

이 자리에서 신 회장은 최근사회적 문제로 대두된 청년취업의 어려움에 공감하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인 일자리 창출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신 회장은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해서는 다양한 사고를 보탤 수 있는 인재가 필요하다"며 특히 인재운영 책임자들에게 "학력·전공·성별에 관계없이 인품과 열정, 그리고 역량을 가진 우수한 인재를 모집해야 하고, 어려운 경영 환경일지라도 청년채용 확대를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런 신 회장의 뜻에 따라 롯데는 전공을 불문하고 직무에 대한 관심과 열정을 갖춘 인재를 선발하려 노력하고 있다. 실제로 올해 상반기 신입사원 중 절반 이상이 문과생이었는데 이는 취업현장에서 인문계열 졸업자들이 설 자리를 잃어가고 있는 현실과는 반대되는 모습이다.

신 회장은 지난 3월 롯데 HR포럼에서도 "변화하는 산업 환경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최첨단 기술개발도 필요하지만, 무엇보다 사람 가치를 중시한 인재육성이 더욱 중요하다"고 강조했었다.

한편 롯데그룹은 지난 9월 하반기 신입사원 공채를 열었으며 이달 3일부터는 동계 인턴 채용 및 스펙태클 채용(스펙을 따지지 않는 블라인드 채용)을 진행하고 있다. 이를 통해 총 45개 계열사에서 1300여명을 채용할 예정이다. 공채와 인턴, 계열사, 경력사원 채용 등 올해 롯데그룹의 직·간접적 채용 규모는 1만3300명이며 향후 5년간 약 7만명을 채용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