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위메프 박은상 대표. (사진=위메프)

독립운영하던 상품·전략사업 직할체제 변경 

[서울파이낸스 김태희 기자] 위메프가 박은상 대표(CEO) 직할체제를 핵심으로 하는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14일 밝혔다. 명령체계를 획일화하면서 급변하는 이커머스 시장에 빠르게 대응하겠다는 셈법이다.

위메프는 지난해 12월과 올해 6월, 두 차례에 걸쳐 조직개편을 했다. 먼저 지난해 말 모든 사업영역을 본부 단위의 '셀(Cell)' 형태로 바꿨으며 올해 상반기에는 상품사업과 전략사업을 '부문'으로 격상시켰다. 상품사업부문과 전략사업부문은 각각 이진원 부사장과 하송 부사장이 책임졌다.

이번 개편을 통해 각 부사장이 관리하던 상품사업문과 전략사업부문은 박 대표의 직할체제로 귀속된다. 지금까지 역할을 나눴던 '원더배송'과 '특가데이'등 핵심 사업들을 박 대표 지휘아래 모으고 서로 시너지를 낼 수 있게 도모하겠다는 것.

위메프는 이를 통해 사업의 실행 속도를 높여 내부적으로 지칭한 '300km 속도경영'을 이뤄낼 계획이다. 특히 매월 펼치는 '특가데이'로 현재 상승세를 타고있는 만큼 이 흐름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신선식품을 취급하는 '신성생'과 간편결제 시스템 '원더페이' 등 추가 서비스 발굴에도 힘을 쏟는다.

한편 핵심 사업을 맡았던 이진원·하송 부사장은 지금까의 공로를 인정받아 잠시 휴식기간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위메프 관계자는 "이번 조직개편에서 두 부사장의 발령은 정해지지 않았다. 지금까지 쉬지 않고 달려온 만큼 잠시 재정비를 하는 시간을 갖고 있다"며 "향후 위메프가 주력해야 할 사업 방향을 결정하고 이에 따른 조직개편을 마무리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