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파이낸스 손지혜 기자] 현대캐피탈은 테마별 차량 추천에 할인 혜택을 더한 자동차 이용프로그램 11월 프로모션을 진행한다고 14일 밝혔다.

현대캐피탈은 고객의 취향에 따라 4가지 테마별로 차량을 추천하고, 해당 차종을 이용하는 고객에게 할인 혜택을 준다. 온라인을 통한 계약 확정 시에는 블랙박스와 전면 썬팅, 30만원 상당의 주유상품권 등의 부가 혜택까지 제공한다.

'첫 차 추천'에서는 현대·기아차의 신 차종을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다. 최근 첫 차로 인기를 얻고 있는 소형 SUV 코나(차량가 1895만원)는 기존 가격보다 14% 할인된 월 31만원에, 스토닉(차량가 1895만원)은 16% 할인된 월 30만원에 이용 가능하다. 드라이빙 퍼포먼스를 중시하는 운전자들이 즐겨 찾는 스팅어(차량가 3500만원)는 15% 할인된 월 51만원에 이용할 수 있다.

'스테디 셀러'도 이번 프로모션에서 이용할 수 있다. 현대캐피탈은 쏘나타, 그랜저, K5 등 인기 차종들을 할인된 가격으로 제공한다. K5(차량가 2270만원)의 경우, 기존 월 이용료 대비 21% 저렴한 월 29만원의 이용료만 납부하면 된다. 쏘나타와 그랜저IG는 각각 월 31만원, 월 40만원으로 이용할 수 있다.

SUV도 '패밀리카 제안'을 통해 만날 수 있다. 투싼(차량가 2420만원)은 기존 가격보다 17% 할인된 월 34만원에, 쏘렌토(차량가 2785만원)는 19% 할인된 월 37만원에 이용할 수 있다. 또 싼타페는 월 38만원, 스포티지는 월 32만원에 이용 가능하다.

프리미엄 쇼케이스(SHOW CASE)를 통해 제네시스를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한다. 이번 프로모션을 통해 제네시스 G80을 월 62만원으로 이용할 수 있으며, 제네시스 G70의 월 이용료는 기존 대비 15% 저렴한 54만원이다.

현대캐피탈 관계자는 "테마별 추천 차량을 선정해 할인 혜택도 제공하는 이벤트를 마련했다"며 "이번 프로모션을 통해 현대·기아차의 인기 차종을 저렴한 가격에 풍성한 프리미엄 혜택까지 더해 이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