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제너럴일렉트릭(GE)의 배당 축소 소식에 고배당주인 유틸리주가 강세를 보이며 상승했다.

13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7.49p(0.07%) 상승한 2만3439.70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54p(0.10%) 높은 2584.84에, 나스닥 지수는 6.66p(0.10%) 오른 6757.60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지수는 하락 출발해 상승세로 돌아섰다. GE의 주가는 배당금을 줄일 것이라고 밝힌 후 7% 급락세를 보였지만, 고배당주인 유틸리티업종이 이에 따른 반사이익으로 상승세를 보이며 주요 지수를 끌어올렸다.

GE는 배당 축소 방침이 회사 성장을 돕고 주주가치를 높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배당은 주당 24센트에서 12센트로 줄어들 예정이다.

업종별로는 유틸리티주가 1.2% 상승하며 가장 큰 상승폭을 기록했다. 필수소비주가 0.6% 올랐고, 금융과 헬스케어 소재, 부동산도 강세를 보였다. 반면 에너지와 산업, 기술, 통신은 내렸다.

시장은 지난주에 이어 세제개편 추진 과정과 기업들의 인수·합병(M&A) 가능성 등도 주목했다.

지난주 상원 공화당은 하원 공화당이 제시한 것과는 다른 세제안 내용을 공개하면서 올해 안에 세제안이 미 의회를 통과할 것인지에 대한 시장의 우려가 커졌다.

패트릭 하커 필라델피아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최근 물가가 낮은 모습을 보이지만 다음달 기준금리가 인상될 수 있다고 예상했다. 하커 총재는 또 물가 상승률이 정상 수준으로 상승세를 보인다면 내년 3차례 금리가 인상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시장 참가자들은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의 퇴진 가능성 등도 주목했다. 영국에서는 집권 보수당 내 의원 40명이 메이 총리의 불신임안에 찬성 의사를 밝히는 등 메이 총리 퇴진 움직임이 나타났다.

뉴욕 애널리스트들은 세제안에 대한 추가적인 구체안이 나오거나 법안이 통과될 때까지 불확실성은 지속할 것이라며 법인세 감축에 대한 실망은 증시 하락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예상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12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91.5%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1.86% 오른 11.50을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