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왼쪽부터)자유한국당 박대출·김성태 의원과 대한애국당 조원진 의원이 13일 국회에서 열린 방송통신위원회·방송통신심의위원회·시청자미디어재단 등에 대한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발언신청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당 '적폐위원장'·'이효성 교수'로도 불러…여당 "적반하장…부끄러운 줄 알라"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13일 국정감사에서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 '호칭' 문제를 놓고 논란이 일었다.

이효성 위원장 인선 과정에서부터 자격을 문제삼았던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이 위원장을 방통위원장으로 인정할 수 없다며 '이효성 씨' 또는 '이효성 교수'로 칭하거나, 심지어 '적폐위원장'이라고까지 부른 것이다.

이날 한국당 의원들은 국회에서 열린 과방위 국감장에서 일제히 자신들의 노트북 겉면에 '이효성은 사퇴하라'라고 적힌 문구를 붙인 채 질의를 진행했다.

또 김성태 의원은 국감이 시작되자마자 의사진행발언을 신청해 "이 시간 이후로 질의할 때 '적폐위원장'이라고 명명해 이름을 붙이겠다"고 선언했다.

실제로 한국당 의원들은 점심 이후 속개된 오후 국감에서도 이 위원장을 방통위원장으로 인정할 수 없다며 '위원장' 호칭을 거부했다.

한국당 간사인 박대출 의원은 이효성 위원장에게 질의하면서 "위원장이라는 분"이라고 지칭했다.

이에 이효성 위원장은 "그 호칭이 저를 지칭하는 것 같지 않아 답변하지 않겠다"며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이어 박 의원이 "그러면 이효성 교수라고 칭하면 답변하겠느냐"라고 되묻자 이 위원장은 "그러시죠"라고 받아쳤다.

그러자 여당 의원들이 일제히 의사진행발언을 신청하며 반발했다.

김성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오전에도 '적폐위원장'이라는 표현 때문에 설왕설래가 있었는데 '위원장이라는 분'이란 표현으로 질의하느냐"고 따졌다. 또 "이효성 교수라는 호칭까지 나오면 우리(과방위)는 이효성 교수를 상대로 질의하는 것인가"라고 문제 삼았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 위원장에게 "증인이나 위원장으로 불리는 자리에 나온 것이다. 교수라고 부르면 답할 거냐는 말에 오케이하다니 부적절하다"며 태도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유승희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야당이) 이 위원장을 적폐위원장이라고 규정하고 문재인 정부가 언론·방송을 부당하게 장악한다는 전제로 공격하고 있는데 이런 적반하장이 어디 있느냐"며 "노무현 정부 때 이야기를 꺼내 덧씌우지 마라. 부끄러운 줄 알라"고 목소리를 높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