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파이낸스 손지혜 기자] 13일 한승희 국세청장은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거래차익에 대해 "부가가치세나 양도소득세 과세 여부를 기획재정부와 함께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 청장은 이날 세종시 국세청 본청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가상화폐에 투기세력이 몰리고 있는 것과 관련해 이같이 답변했다.

한 청장은 "거래 현황은 모니터링하고 있다"면서 "실질에 맞게 정확하게 하고 있으며 그런 방향에 맞춰서 움직이겠다"고 설명했다.

가상화폐를 통한 증여 시 세금 부과 방안에 대해서는 "증여세는 평가방법 등 보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1억 원 이상 초고가 차량을 법인용으로 등록한 뒤 사적으로 이용하는 관행이 계속되고 있다는 지적에는 "법인세 신고 시 유념하겠다"고 대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