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3일 오전 서울 중구 다동 롯데면세점 교육장에서 열린 '러브하트' 전달식에 참석한 김주남 롯데면세점(왼쪽) 지원부문장과 이종화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본부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롯데면세점)

2012년부터 심장병 환아 총 18명 수술 지원 

[서울파이낸스 김태희 기자] 롯데면세점이 심장병을 앓고 있는 베트남 아동 6명의 수술비용을 전액 지원한다.

롯데면세점과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13일 서울 중구 다동 롯데면세점 교육장에서 '러브 하트'(Love Heart) 후원금 전달식을 열었다. 전달식에는 김주남 롯데면세점 지원부문장과 이종화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러브하트는 해외 심장병 아동의 수술비용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올해 7회를 맞았다. 롯데면세점은 지난 2012년부터 비영리재단과 협력해 베트남, 말레이시아, 중국 등의 심장병 환아들에게 수술비용을 지원해왔다. 지난해까지 총 12명의 아동이 러브하트를 통해 심장병 수술을 받았다.

특히 올해는 베트남 최대 규모 의료법인 호안 미 그룹(Hoan My Group) 등과의 협력을 통해 지원 대상 아동들이 한국이 아닌 베트남 다낭에 위치한 의료 시설에서 수술 및 향후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함으로써 더욱 많은 환아들에게 새 삶을 선물할 수 있게 됐다.

김주남 롯데면세점 지원부문장은 "롯데면세점이 세계 2위의 글로벌 면세점으로 성장할 수 있었던 것은 세계 각국의 고객들이 보내준 사랑 덕분"이라며 "러브하트와 같은 글로벌 사회공헌을 꾸준히 이어감으로써 그 사랑에 보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롯데면세점은 베트남 다낭공항을 비롯해 일본 긴자와 간사이공항, 괌공항,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시내, 태국 방콕시내 등 총 6개의 해외 점포를 운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