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대학 출신자에 균등한 기회 제공하고자 한 것" 해명

[서울파이낸스 박윤호 기자] 대우조선해양이 신입사원을 선발하는 과정에 대학 서열표를 만들어 지원자 전형 평가 기준으로 활용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출신학교 차별금지법 제정 논의가 이뤄지고 블라인드 채용이 확산하는 가운데 실력이나 자질이 아니라 학벌로 우선 사람을 재단하던 과거 대기업의 낡은 채용 시스템을 보여주는 한 단면이라는 평가다.

13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대우조선해양은 대학 서열표를 만들어 서류전형 평가 기준으로 삼았다.

대우조선해양은 출신 대학은 1~5군(群)으로 나눠 구분했다. 1군은 경인(서울·인천) 지역 최상위권 대학교, 2군은 지방국립대학교 및 경인 지역 상위권 대학교, 3군은 경인 지역 및 지방 중위권 대학교, 상위권 대학교 지역 캠퍼스, 4군은 지역별 중위권 대학교, 5군은 기타 대학교 등이다.

대우조선해양은 서류전형 합격·불합격을 가를 때 이 출신 대학 구분을 지원 분야별로 달리 적용했다. 예를 들어 생산관리 분야는 1군에서 5%, 2군에서 30%, 3군에서 20%, 4군에서 40%, 5군에서 3%를 뽑고, 나머지 2%는 해외 대학 출신에서 선발하기로 했다.

반면, 재무·회계 등 사무 분야는 1군에서 35%, 2군에서 30%, 3군에서 20%, 4군에서 5%를 뽑고, 해외 대학 출신에서 10%를 뽑기로 했다.

이런 기준을 적용하면 이른바 '기타' 대학교로 분류되는 곳을 졸업한 지원자의 경우 아무리 특출난 실력을 갖췄더라도 사무 분야 서류전형에서 무조건 탈락할 수밖에 없다. 또 'SKY'(서울대·고려대·연세대) 졸업생은 생산관리 분야에 합격하기가 어려워진다.

이에 대해 대우조선해양은 "전국 모든 대학 출신자에 대한 서류 검토가 고루 이뤄질 수 있도록 기회 균등 차원의 채용 절차를 마련한 것"이라며 "전체 직원 분포를 볼 때 이른바 4군 출신이 가장 많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김해영 의원은 "학벌로 사람을 재단하는 낡은 채용 시스템에서 소외된 청년들이 자조하고 슬퍼한다"며 "대우조선해양은 사회적 변화에 맞는 제도를 도입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