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이 13일 국회에서 열린 방송통신위원회·방송통신심의위원회·시청자미디어재단 등에 대한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증인선서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방송독립성·공정성 강화 최우선"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은 13일 "지상파 방송사에 대한 재허가 및 종편 재승인 심사를 엄격하고 공정한 기준에 따라 차질없이 수행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 인사말에서 이 위원장은 '방송의 독립성과 공공성 강화'를 주요 정책 과제로 언급하며 "방송이 공정하고 올바른 여론형성에 기여하는 본연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방송의 공공성과 독립성을 강화하고 공영방송의 재원안정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올 연말로 예정된 KBS, MBC, SBS 등 지상파 방송3사와 종합편성채널방송사업자 MBN 등에 대한 재허가 및 재승인 절차를 공정하게 수행하겠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방통위는 여론 다양성과 지역문화 창달 등을 위해 지역 중소 방송사에 대한 지원도 확대할 계획이다.

이 위원장은 "경쟁력 있는 프로그램에 대한 제작 지원을 강화하고, 지역방송 콘텐츠의 유통을 활성화하는 체계적인 정책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또 지진발생 시의 재난방송과 관련해서는 초기에는 다소 미흡한 점이 발견됐으나 긴급 점검을 통해 매뉴얼 및 대응체계를 개선했다고 자평했다. 방통위는 향후 시각장애인에게 재난상황을 알릴 수 있는 경보음을 도입하는 한편 재난방송 대상도 보다 확대할 예정이다.

이효성 위원장은 "앞으로도 신속하고 정확한 재난방송을 통해 국민들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