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전자가 또다시 분기별 최대 실적을 갈아치웠다(사진=삼성전자 서초사옥)

3분기 매출 62조, 영업익 14조5천억···4분기 전망 더욱 밝아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삼성전자가 반도체 수퍼 호황 등에 힘입어 또다시 분기 최대 실적 기록을 갈아 치웠다. 역대 최고였던 2분기 영업이익 14조700억원을 넘어서면서 한 분기 만에 새로운 기록을 세운 것이다.

업계는 3분기 반도체 부분의 매출이 사상 처음으로 20조원을 넘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영업이익도 10조원에 육박할 것으로 전망한다.

삼성전자는 연결기준으로 3분기 매출 62조원, 영업이익 14조5000억원의 잠정실적을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

매출은 전기 대비 1.64%, 영업이익은 3.06% 증가헀고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29.65%, 영업이익은 178.85% 증가했다.

3분기 실적은 D램과 낸드플래시 등 반도체가 이끌었다.

이날 잠정 실적 발표에서 사업 부문별 실적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반도체 부문에서만 10조원가량의 영업이익을 기록한 것으로 업계는 추정했다. 전체 영업이익의 3분의 2에 달하는 셈이다.

4분기 실적은 더욱 전망이 밝다. 메모리 반도체 가격 강세가 지속되고 플렉서블 OLED 물량이 대폭 늘어나면서 매출은 70조원을 처음 돌파하고 영업이익도 17조5000억원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이에 따라 올해 전체로는 매출 245조원, 영업이익 55조원을 기록하면서 이전 최고기록이었던 2013년 실적(매출 228조6900억원, 영업이익 36조7900억원)을 뛰어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3분기까지 누적 영업이익이 38조5000억원에 달하면서 이미 역대 연간 최고 영업이익 기록을 돌파했다.

잠정실적은 한국채택 국제회계기준(IFRS)에 의거해 추정한 결과이며, 아직 결산이 종료되지 않은 가운데 투자자들의 편의를 돕는 차원에서 제공되는 것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2009년 7월 부터 국내 기업 최초로 분기 실적 예상치를 제공하고 2010년 IFRS를 먼저 적용하고 있다"면서 "글로벌 스탠다드에 입각한 정보제공을 통해 투자자들이 보다 정확한 실적 예측과 기업가치에 대한 판단을 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주주가치를 제고해 오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