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국내 10대 그룹의 상장 계열사 중 올해 기업지배구조 보고서를 공시한 계열사는 5곳 중 1곳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대신지배구조연구소에 따르면 10대 그룹 상장 계열사 88곳 가운데 지난달 30일까지 기업지배구조 보고서를 공시한 기업은 17곳(19.3%)에 그쳤다.

이 중 보고서 공시 비중이 가장 큰 그룹은 현대차그룹이었다. 현대차그룹의 11개 상장 계열사 가운데 기업지배구조 보고서를 공시한 기업은 7개로 63.6%를 기록했다. 삼성그룹은 16개 중 7개(43.8%) 회사가 보고서를 제출해 공시 비중이 평균치보다 높았다.

그러나 SK(6.7%)와 롯데(9.1%), LG그룹(11.1%)의 보고서 공시 비중은 평균치보다도 낮게 나타났다. 특히 GS와 현대중공업, 한진, 두산그룹은 상장 계열사 중 기업지배구조 보고서를 공시한 회사가 단 한 곳도 없었다.

기업지배구조 보고서 공시제는 투자정보 제공 확대와 기업경영 투명성 강화 등을 위해 한국거래소가 도입한 제도다.

상장사가 지배구조 모범 규준의 핵심 항목 10가지를 준수하는지 자체 평가해 보고서를 내놓는 것으로, 참여가 의무는 아니다. 도입 첫 해인 올해는 보고서 제출 마감시한이 9월30일이었다.

안상희 연구위원은 "기업지배구조 투명성이 더 강조되는 대기업 집단을 의무공시 대상으로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