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파이낸스 온라인속보팀] 북한 6차 핵실험장인 함경북도 길주 인근에서 규모 2.7의 지진이 관측됐다.

기상청은 "오늘(13일) 새벽 1시 41분 북한 함경북도 길주 북북서쪽 54㎞ 지역(북위 41.39도, 동경 129.03도)에서 규모 2.7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기상청은 "이번 지진은 자연지진으로 분석됐다"며 "지진 피해는 없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지진은 지난달 3일 북한의 6차 핵실험이 실시된 지점으로부터 북북서쪽 약 10㎞ 지점인 것으로 기상청은 분석했다. 또 이번 지진의 발생 깊이는 3㎞인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앞서 지난달 23일 길주 북북서쪽 49㎞ 지점에서 규모 2.6과 규모 3.2의 지진이 두 차례 발생한 바 있다. 당시 발생 장소는 지난달 3일 북한이 6차 핵실험 장소에서 불과 6㎞ 떨어진 곳이었고 발생 깊이는 2㎞였다.

이에 북한 핵실험 장소 부근 지하에서 함몰로 인한 지진일 가능성과 함께 산사태로 인한 지진일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한편, 지질조사국은 13일 새벽 1시 41분 북한의 6차 핵실험 장소에서 북동쪽으로 13마일 떨어진 곳에서 규모 2.9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깊이는 지표에서 5km로 추정되며 인공지진인지 자연지진인지는 확인 중이라고 전했다.